OKOP 오케이오피





청력 장애를 가진 미국의 한 여성이 29년 만에 처음으로 자신의 목소리를 듣는 모습이 담긴 동영상이 감동을 주고 있다.

청력 장애로 태어날 때부터 소리를 들을 수 없었던 슬론 코르만(29)은 여태껏 극히 일부 소리만을 감지하거나 대부분은 상대방의 입 모양이나 몸짓을 보고 알아 듣는 게 전부였다.

그러나 두 달 전 코르만은 '이스팀 임플란트'라는 청력기를 이식 받았다. 이 청력기는 소리로 인해 발생하는 고막의 진동을 이용해 청력 장애를 가진 사람들이 소리를 감지할 수 있도록 제작된 장치다.

코르만은 청력기를 이식 받고 태어나서 처음으로 자신의 목소리를 느낄 수 있게 되자 감격의 눈물을 흘렸다. 이 장면을 촬영한 그녀의 남편은 '우리의 기쁨을 함께 나누고 싶다'는 뜻에서 영상을 유튜브에 올렸다.

이 영상은 해외 네티즌들 사이에서 화제로 떠올랐고, 나흘 만에 30만 건이 넘는 조회수를 기록했다.

네티즌들은 6000개가 넘는 댓글을 남기며 이들 부부에게 응원의 메시지를 전하고 있다. 네티즌들은 "정말 감동적이다" "태어나서 처음 내 목소리를 듣는 것이 어떤 느낌인지는 모르겠지만 왠지 모를 눈물이 났다" "부부의 바람대로 그들의 기쁨이 전염될 거라 생각한다"고 소감을 남겼다.

Comment +0