OKOP 오케이오피

부부 중 어느 한쪽이 먼저
세상을 떠날 때 "가는 자" 가 "남은 자" 에게
공통적으로 하는 말은 짧다.

여보! 미안해" 이 말속에는 참 많은 뜻을 내포한다.
세상의 많은 짐을
맡겨 놓고 가는 것이 미안 할 수도 있다.

함께 살아 오면서 좀 더 잘 해
주지 못한 것이 미안 할 수도 있다.
그동안 마음 아프게 한 것이 미안 할 수도 있다.

특히 자녀 들을
모두 남겨 놓고 가는 것이 미안 할 것이다.
왜 떠나는 사람은 남은 사람 에게 "미안하다
용서 해 달라
" 말 하는 것일까?

그것은 너무나 많은 상처를 주고 받으며
살아온 것을 뒤늦게 나마 깨달았기 때문 일 것이다.

이제 비로소 참된 의미를
깨달았는데 먼저 떠나는 것이 미안 할 것이다.
만약 나의 배우자가 시한부
1개월의 삶이 남았 다고 상상해 보자.

내가 배우자를 위해 무엇을 해 줄 수 있는가?
떠나는 자는 "미안하다"는 말을 남기지만
남은 자는 또 무슨 말을 할 수 있을 것인가?

우리는 진정
소중한 것을 너무 가볍게 여기는 경향이 있다.
떠나고 나면
좀 더 잘해 주지 못한 것이 아쉽고 안타깝다.

그러나 함께 있을 때는
나의 소중한 배우자를 일상에 묻어 버리고
마는 것이 우리의 비극 적인 삶 이다.

공기와 물은 생존을 위해 반드시
필요한 것이지만 우리는 값 없이 제공받는
그것의 소중함을 잘 모르며 지나친다.

유희와 쾌락을 위해 소중한
시간과 돈을 허비 하면서도 진정 소중한 가정과
내 인생의 배우자에 대해서는 너무도
무관심 한 삶을 살고 있지는 않은가?

가정은 인생의 제1 사역지다.
가정을 잃으면 모든 것을 잃은 것이다.
그래서 이렇게 말하는 것이다.

있을 때 잘 합시다.

 

 

Comment +0